P a r k ' s   A r t   &   L i f e  

현재화면 : 가족뉴스
- 박용기의 가족,친척,친지들의 기사나 뉴스를 게시합니다.




  박용기(2008-09-12 21:00:57, Hit : 4363, Vote : 899
 http://parkart.co.kr
 mouther.jpg (97.7 KB), Download : 171
 http://book.empas.com/detail.html?sbid=2947131&sBinfo=compare
 어머니의 2번째 산문집 출간


이숙영 산문집 ‘사라지는 것들을 위하여’

사라지는 것에서 지혜를 길어올린다
  
모진 세월 시린 이야기 78편 수록 (출판사 제이엔씨)

  
이숙영 산문집 ‘사라지는 것들을 위하여’가 발간됐다. 출생지는 경남 거창 웅양이지만 김천에서 50여년 가난한 교육자의 아내로 살며 독서와 글쓰기를 즐겨 이를 생활과 더불어 실천한 이숙영(78세) 여사의 ‘돌아보면 뉘 부르는 소리 있어’에 이은 ‘사라지는 것들을 위하여’가 발간된 것.

이 책에는 78편의 글이 6부로 나눠져 있다.

--목차---
서문 산문집 내는 마음1

제1부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어느 여름의 귀향
낡은 재봉틀을 위하여
옛날 영화보기의 향수
.

제2부 모진 세월, 시린 이야기들
영등포 광목공장 이야기
식민지 학교의 기억들
머슴살이 풍속도
.

제3부 그리워라, 고향 마을 세시 풍경
옛 고향, 사계의 풍속
힘들지만 잘 해야지
가을과 겨울사이
.
.
제4부 다정도 병인 양하여
조각보
슬픈 눈이 오네요
아들이 입대하는 날
.
.
제5부 세상에게 말 붙이기
강한 여자, 강한 엄마
시골 오일장
물에 관한 단상
.

제6부 내 잔이 넘치나이다
시아버님과의 해후
나의 달
노인들의 낙원, 복지관

.
발문 사라져 가는 것에서 지혜를 길어 올린다


“몇 해 전 처음으로 산문집을 내고서 한편으로는 부끄럽기 짝이 없는 일을 했다는 후회감이 들었다. 생각이나 글이 제대로 여물지 못한 것을 함부로 세상에 내어놓았다는 데서 오는 후회의 감정이었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는 이상하게도 그 부족한 글쓰기를 계속하고 싶은 생각이 아주 없는 것도 아니었다. 마치 산고를 겪는 여자들이 그 출산의 고통 때문에 앞으로는 다시는 아기를 가지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가도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어느새 둘째 셋째 아이를 가지게 되는 것처럼 글쓰기에 대한 내 생각이 그 안에서 오락가락했다.”

이숙영 여사가 쓴 서문 ‘산문집을 내는 마음’ 일부다.


책 발문은 한학자로 김천노인대학장을 맡고 있는 전장억씨가 썼다.

“아무래도 이 산문집의 의의는 ‘사라져 가는 것’에 대한 가치를 소중하게 보듬는 데서 찾아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작가는 자기의 글쓰기 작업의 중요한 의미를 사라져 가는 것들에 대한 통찰에 두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러 편의 글들에서 거듭 확인되는 것이 있습니다. 현재의 우리들에게서 사라져가고 있는 것들이 지닌 가치를 재음미하고 그것이 오늘의 지혜로 다시 스며들기를 바라는 기대가 도처에 배어 있습니다. 작가의 시대가 소중하게 생각했던 가치며 풍속이며 인심이며 감정들을 작가는 의미 있게 재현하여 반추합니다. 그것을 읽고 있노라면 우리는 은은하게 그 풍경들에 동화됩니다.”



전장억 학장이 쓴 발문 ‘사라져 가는 것에서 지혜를 길어 올린다’ 일부분이다.



경인교대에 재직하고 있는 박인기(김천고 16회) 교수,대구은행 간부역임 후 지역 화가로 활동하고 있는 박용기(김천고19회)씨, UN국제형사재판관으로 봉직하고 있는 박선기(김천고 20회) 변호사, 부산에서 개인 사업을 하고있는 박부기(김천고 25회)등 김천이 고향인 네 아들을 두고 있는 이숙영 여사의 산문집 ‘사라지는 것들을 위하여’(국판 양장본 278쪽)의 값은 1만8천원이다.

기사쓴이 :김천신문 권숙월편집국장(kimcheon@newsn.com





38   박희민 목사: 숙부님의 목회와 삶  박용기 2018/07/03 556 114
37   유엔형사법원 재판관에 선출…‘국제무대 개척’ 박선기 변호사  박용기 2016/03/08 1251 389
36   [VOA 인터뷰] 박선기 전 국제형사재판소 재판관  박용기 2014/03/05 1771 454
35   병역명문가 선정(2013.6)  박용기 2013/08/05 2587 501
34   2012.10.31 국민일보 인터뷰(박선기 재판관)  박용기 2012/12/14 2590 686
33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내년 상반기 설계완료 [2]  박용기 2010/08/06 4724 698
32   증오의 언어로는 사회 선진화할 수 없다(동생 인터뷰 기사) [1]  박용기 2010/08/06 4449 511
31   박희민 목사 설교동영상(유튜브)  박용기 2010/06/18 4779 808
30   2회 개인전(2009.11.16-11.20)  박용기 2009/11/06 5182 685
29   도시디자인 공모전 대상 수상(2009.9.23)  박용기 2009/10/09 4306 929
28   개인전...관련 기사 모음  박용기 2009/02/18 4860 892
  어머니의 2번째 산문집 출간  박용기 2008/09/12 4363 899
26  비밀글입니다 미국 한인사회와 이명박 당선자(sunday journal USA 기사 발췌)  박용기 2007/12/27 4027 530
25   "참혹한 땅"에 정의를 세우다. 박선기 재판관  박용기 2007/12/05 6267 993
24   대구내일신문 인터뷰기사(2007.11.17)  박용기 2007/11/17 7910 960
23   박용기 개인전 안내 [3]  박용기 2007/10/02 8869 1070
22   미주성시화운동 대표회장에 박희민 목사 위촉  박용기 2007/04/13 6198 1067
21   KBS1TV뉴스광장(06.2.27) 동생 인터뷰 방송 스크랩  박용기 2006/02/28 7152 1187
20   한겨레21 2005.12.15(동생 인터뷰기사)  박용기 2005/12/19 7618 1139
19   우리민족 서로돕기 운동본부 세계협의회 조직 소개  박용기 2005/08/04 7436 1099

1 [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ark's Art & Life™.